[공식입장] 김동영 ‘복수가 돌아왔다’ 합류, 유승호 절친된다

0
201810170923517315.jpg

© News1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동영이 ‘복수가 돌아왔다’에 합류한다.

17일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동영은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연출 함준호)에 출연을 확정했다.

김동영은 올해에만 영화 ‘독전’의 신스틸러였던 농아 남매를 비롯해 ‘리턴’의 비밀을 가진 강력1팀 형사 동배, ‘작은 신의 아이들’의 초반을 견인했던 연쇄살인마 한상구, ‘식샤를 합시다3’의 재벌 2세라는 비밀을 가진 병삼까지, 개성만점의 다양한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폭넓은 연기를 선보였다. 이런 김동영이 차기작으로 ‘복수가 돌아왔다’에 합류해 기대감을 더한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하는 바람에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유쾌한 힐링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김동영은 복수 역할을 맡은 유승호의 절친인 경현 역할을 맡았다. 어린 시절부터 복수와 함께 붙어 다니던 경현은 복수가 마음을 털어놓는 유일한 친구. 엉뚱하고 헐렁한 성격의 사고뭉치지만 복수가 학교폭력의 가해자로 몰릴 때도, 퇴학을 당했을 때도, 다시 학교로 돌아갈 때도 언제나 든든하게 친구 곁을 지키는 의리파로, 이미 출연을 확정한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유선호, 천호진 등 배우들과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여우각시별’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방송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