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서영희 “지렁이 국수신, 진짜와 헷갈려 너무 싫었다”

0
201810171149599337.jpg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서영희는 지렁이 국수신을 찍으며 공포를 느꼈다고 했다.

서영희는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속 가장 섬뜩했던 장면으로 지렁이 국수 신을 꼽으며 "CG도 있지만 실사도 많이 보인다. 헷갈릴 정도로 너무 싫었다"고 말했다.

이어 "찍으면서 컷이 언제 되지. 걱정이 많았다. 저 장면을 연기한 최홍일 선배님도 국수를 정말 좋아하신다, 원래 좋아하셔서 무리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한동안 국수를 안 드신다고 하시더라"며 "원래 국수 좋아하는 분도 끊게 만든 장면"이라고 소개했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는 옥분(손나은 분)이 연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여놓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부인(서영희 분)과 집안의 진실의 진실을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공포, 호러 영화다. 1986년작 ‘여곡성’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손나은이 주인공 옥분 역으로 처음 상업영화 주연을 맡았다. 이어 6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서영희가 신씨부인 역을, 이태리가 한양 최고의 박수 무당 해천비 역을 맡았다. 또 박민지가 또 다른 비밀을 간직한 여인 월아 역을 맡았다.

‘여곡성’은 오는 11월 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