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④ 이서진 “새로운 예능 도전? 나PD 말고 누가 나를 감당할까”

0
201810172003483881.jpg

롯데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서진이 새로운 예능 도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에서 사랑이 넘치는 꽃중년 사장 준모 역 이서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다모’ ‘더 킹’과 영화 ‘역린’으로 흥행에 성공한 이재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서진이 ‘완벽한 타인’에서 연기한 준모는 갓 레스토랑을 개업하고 외식업계 스타가 되길 꿈꾸고 있는 인물. 앞서 망한 사업만 여러 개라 친구들은 그의 새로운 사업과 자신감을 탐탁지 않게 여긴다. 타고난 위트와 멋진 분위기 덧분에 주변에 항상 이성이 따른다. 명랑하고 쾌활한 수의사인 세경(송하윤 분)이라는 어린 아내가 있다.

이날 이서진은 나영석 PD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나영석 PD하고 처음 예능을 시작했을 때는 너무 정신 없고 바빠서 방송인지 여행인지 분간이 안 됐었다. 이게 촬영인지 아닌지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방송을 챙겨야지 하고 정신이 들었을 땐 방송을 생각하기엔 늦었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서진은 "방송에 나와서 보니까 나PD가 알아서 잘 편집해서 내보내는 것을 보고 그 다음부터는 믿고 갔고 촬영이라고 생각 안 하고 갔다. 알아서 편집을 해주니까 믿고 맡겼다. 그러다 보니 나영석 PD와 하고만 편해졌다"며 "다큐멘터리에 가까운 다른 예능 제안도 많이 들어오는데 나PD 말고 나를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 나PD는 잘 해주니까 믿고 하는데 다른 PD 는 막 내보낼 수 있으니 내가 이상해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이서진은 이어 "이전에는 비호감 이미지로 보일 많았다. 이젠 추세가 달라져서 저를 이제 좋게 봐주더라. 저는 비슷한데 추세가 바뀌어서 시각이 바뀐 것 같다"며 "예전 같았으면 ‘쟤는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어?’라고 할 수 있었을 거다. 워낙 가식을 싫어하고 숨기는 것을 잘 못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