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창궐’ 명장면? 현빈과 혈투신…멋지게 찍혔다”

0
201810171706140655.jpg

배우 장동건이 17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장동건이 ‘창궐’의 명장면으로 현빈과의 혈투신을 꼽았다.

장동건은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한 영화 ‘창궐'(김성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명장면에 대해 "저는 본인이 출연한 장면이지만 말씀드리겠다. 마지막 인전정에서 액션신이 멋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빈이 말을 타고 들어오면서 시작하는, 김자준과의 마지막 혈투로 이어지는 장면이 액션신이지만 감정도 들어있고 절박함이 있고 해서 그 장면이 멋있게 잘 찍혔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창궐’은 야귀가 창궐한 조선, 청에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이 야귀떼에 맞서 싸우는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 분) 일행을 만나게 되고 야귀떼를 이용해 조선을 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무리에 맞서 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현빈이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장동건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역을 맡았다. 조우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을, 정만식이 이청의 충신 학수, 이선빈이 활을 든 민초 덕희, 김의성이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맡았다.

한편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