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감독 “할로윈 해외 동시 개봉, 손익분기점 낮아져 감사”

0
201810171712321322.jpg

김성훈 감독이 17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창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창궐’의 김성훈 감독이 할로윈 시즌에 해외에서도 동시 개봉하는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성훈 감독은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한 영화 ‘창궐'(김성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해외 동시 개봉은 외국에서 관심 가져주셔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대도 되고 외국 분들이 어떻게 영화를 봐주실지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 덕분에 손익분기점도 380만명 정도로 낮아졌다고 해서 그 부분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궐’은 야귀가 창궐한 조선, 청에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이 야귀떼에 맞서 싸우는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 분) 일행을 만나게 되고 야귀떼를 이용해 조선을 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무리에 맞서 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현빈이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장동건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역을 맡았다. 조우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을, 정만식이 이청의 충신 학수, 이선빈이 활을 든 민초 덕희, 김의성이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맡았다.

한편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