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인터뷰 논란’ 김지수 측 “반성·자숙 중…실망끼쳐 죄송”

0
201810171836174767.jpg

김지수 /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지수 측이 인터뷰 지각 및 음주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지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김지수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또한 많은 스태프 분들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셨으나 발걸음을 돌리신 기자님들과 김지수씨를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영화 ‘완벽한 타인’ 홍보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술에 취한 상태로 10시40분께 장소에 도착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만취 상태로는 인터뷰를 진행하기 어렵지 않겠냐는 취재진의 말에 "답변하는 데 힘든 건 없다"며 "늦은 것에 죄송하고 답변하는 것에 대해 크게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기분이 상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답했다.

결국 김지수의 인터뷰가 중단됐다. 이에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도 이날 취재진에 "평소에 선배님(김지수)이 술을 안 마신다"며 "영화 보고 회식하면서 촬영 당시 힘들었던 게 생각이 나 과음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후 이날 하루 예정돼 있던 ‘완벽한 타인’과 관련한 김지수의 인터뷰는 모두 취소됐다.

이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김지수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귀한 시간을 내어주셨으나 발걸음을 돌리신 기자님들과 김지수씨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