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동현, 아내 송하율 ‘분노’ 산 미니멀리즘

0
201810172114261061.jpg

김동현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살림남2’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아내 송하율의 분노를 샀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동현은 "미니멀리즘 라이프를 사진으로 찾아보니까 좋더라"라며 동생들을 불러 수많은 물건들을 나눠줬다.

그는 "버리긴 아깝고 하니까 동생들에게 나눠준다. 운동복 브랜드에서 매 달마다 옷, 신발이 협찬 들어온다. 동생들 필요한 거 나눠주니까 좋다"라고 말하더니, 주방까지 미니멀리즘을 실천하기 시작했다. 평소 물건을 잘 버리지 않는 송하율을 대신해 공병, 보자기 등을 처리했다.

외출했던 송하율은 집에 돌아오자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집앞에서 김동현의 지인들을 만났고 많이 보던 물건들을 가져가는 것도 목격했다. 송하율은 김동현을 보자마자 "뭐 줬어?"라고 분노했다.

그는 "집이 휑하고 많이 비어있고 느낌이 이상하더라"라고 말했다. 또 김동현에게 "진짜 맨날 마음대로 하냐. 병 어디 갔냐. 꽃 꽂아놓으려고 했다"라며 "정리할 때는 상의하고 해야지 그렇게 버리면 어떡하냐"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