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여곡성’ 손나은 “첫 주연 부담 많았지만…공포영화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

0
201810172237592838.jpg

© News1 송영성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언젠가 한번쯤 꼭 도전해보고 싶었던 공포 장르였고 그래서 ‘여곡성’에 함께 할 수 있는 것만으로 너무 감사해요."

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배우 손나은이 1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의 제작발표회에서 ‘공포 영화’로 스크린 첫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손나은은 "부담감도 컸고 걱정도 많이 했는데 감독님께서도 많이 도와주셨고 영화나 책 같이 참고할 수 있는 작품들을 많이 공유해주셔서 준비도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도 감독님, 스태프 분들, 선배님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공포 영화지만 재밌게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나은은 공포 영화 촬영 중 에피소드에 대해 "이 영화를 찍으면서 분장도 처음 해봤다"며 "피 분장 하시는 것도 처음 봐서 그걸 볼 때마다 매번 소름이 끼쳤다"고 말했다. 그는 "주변에서도 너무 진짜 같아서 깜짝 놀라시는 분들도 많았다"고 했다.

‘여곡성’은 1986년작 ‘여곡성’을 리메이크 했다.

손나은은 ‘원작 참고’에 대해 "볼까 말까 고민을 했는데 감독님께서 안 보는걸 추천해주셨다"며 "그래서 혼자 고민하고 감독님과 상의하며 현장에서 저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장에서 분장과 소품들이 준비 돼 있지만 조금 부족한 것도 있어서 연기할 때 그동안 봤던 영화들을 떠올리면서 이미지로 그리며 연기를 했던 것이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촬영 중 ‘귀신 목격담’도 전했다. 그는 "세트장 마지막 촬영 날 방에 씻으러 갔다가 머리를 말리고 있었는데 현관문 센서등이 켜지길래 현관문을 봤다"며 "문이 살짝 열리면서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매니저인 줄 알고 얘기를 하려고 했는데 다시 문이 닫혔다"면서 "그런데 매니저는 그 때 차에서 자고 있었고 그 생각을 하니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는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여놓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부인(서영희)과 집안의 진실을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공포 영화다.

오는 11월 8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