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소지섭, 정인선에 “말 못할 사정 있다” 해명

0
201810172208442790.jpg

소지섭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정인선에게 해명을 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김본(소지섭 분)은 자신의 정체에 의심을 품기 시작한 고애린(정인선 분)과 마주했다.

고애린은 "당신 누구냐. 정체가 뭐냐"라고 따져물었고, 김본은 "뭔가 오해가 있다. 먼저 사과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본은 이어 "일부러 속이려고 했던 건 절대 아니다"라며 "말 못할 사정이 있다. 당신이 알아서 좋을 것 없다"라고 해명해 눈길을 모았다.

끝으로 김본은 "내 이름이 김본인 건 맞다. 믿어 달라"라며 "(유지연은) 오랜 친구다. 직원 필요하다고 해서 애린씨 추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고애린은 "이것도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 내 집에서 나가 달라"라고 차갑게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