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흉부외과’ 서지혜 눈 떴다…최고 8.5%

0
201810180904513136.jpg

SBS ‘흉부외과’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흉부외과’의 서지혜가 눈을 뜨고, 고수 어머니가 세상을 뜨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7일 방송된 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조영광) 13회와 14회는 어머니 정애(이덕희 분)에게 이식할 심장을 가져오던 태수(고수 분)가 차사고가 나는 바람에 의식을 잃게 되고, 이로 인해 석한(엄기준 분)이 정애에게 깊은 양해를 구한 뒤 수연에게 심장을 이식하는 스토리로 시작했다.

1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흉부외과’ 13회와 14회는 전국 기준으로 각각 5.7%와 6.9%, 수도권 기준으로는 6.3%와 7.9%를 기록했다. 여기에 최고시청률(수도권 기준)은 8.5%를 기록했다.

이후 정신을 차린 태수는 석한을 찾아가 어머니를 살려달라는 말과 함께 도대체 왜 그랬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석한은 "심장을 못구하면 내 심장이라도 줄게"라며 좀더 기다려보자고 달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한편 수술을 마친 수연은 차츰 의식이 돌아왔고, 이내 절에서 나왔던 자신과 아버지 현목(남경읍 분)이 덤프트럭에 부딪혀 사고가 났던 때를 회상했다. 그러다 현목의 목소리가 들려 눈을 뜬 그녀는 자신 앞에 병원이사장이 된 현일(정보석 분)이 서있자 순식간에 양 손에 힘이 들어가도 했던 것.

마지막에 이르러 태수는 심정지에 이른 어머니에게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결국 임종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는 심장이식 수술과 관련한 기자회견 뒤 나타난 석한을 향해 "심장 가져온다며"라는 말로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던 것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분에서는 수연과 현목의 교통사고 뒤에는 현일의 사주가 있었다는 사실이 그려지면서 이후 스토리에 대한 흥미를 더욱 자아냈다.

‘흉부외과’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며 15, 16회는 18일에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