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설’ 국내 수입사 이중계약 분쟁 끝…11월 재개봉 확정

0
201810181141276304.jpg

영화 청설 포스터 © News1

201810181141276749.jpg

영화 청설 첫사랑 로맨스 시작 영상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대만 로맨스 영화 ‘청설'(감독 청펀펀)이 11월 재개봉을 확정했다. 이와 동시에 영화 ‘나의 소녀시대’ ‘안녕, 나의 소녀’의 가슴 뛰는 장면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대만 첫사랑 로맨스 시작’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오는 11월 개봉하는 ‘청설’은 손으로 말하는 ‘양양’과 그녀에게 첫눈에 반한 ‘티엔커’, 마음이 듣고 가슴으로 느낀 두 남녀의 떨리는 연애 스토리를 담은 대만 첫사랑 로맨스 영화다. 지난 2010년 개봉 이후 관객들에게 꾸준히 회자되며 최애 첫사랑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이번에 CGV 페이스북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대만 첫사랑 로맨스 시작’ 영상은 국내 영화 팬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아 대만 대표 로맨스 영화로 손꼽히는 ‘나의 소녀시대’ ‘안녕, 나의 소녀’의 명장면으로 시작된다. 당시 관객들을 가슴 뛰게 했던 첫사랑 로맨스를 떠올리게 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두 편의 명장면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청설’ 속 첫사랑을 시작한 펑위옌과 진의함의 사랑스러운 모습들이 모두의 가슴 속에 간직된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한다. 오토바이를 함께 타고 달리며 천천히 ‘티엔커’의 허리를 끌어안는 ‘양양’의 모습에서 사랑에 빠져본 이라면 아는 설레는 감정을 함께 느끼게 만든다.

또한 자신을 향한 순애보에 점점 마음을 여는 ‘양양’의 모습과 설레는 데이트를 이어가는 두 사람의 연애 스토리 역시 잠들어있던 연애 세포를 깨우기 충분하다. 특히 ‘대만 첫사랑 로맨스의 시작’ 영상은 83만 회가 넘는 조회수와 2만이 넘는 좋아요, 그리고 7000개에 달하는 댓글수를 기록하는 등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한편 ‘청설’은 최근 오드와 진진, 두 국내 수입사간 불법 이중계약 분쟁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영화수입배급사협회는 재개봉하는 ‘청설’과 관련해 불법 이중계약이 이뤄졌다며 극장개봉 철회를 요구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오드는 "당사는 영화사 진진의 공문을 받기 전까지 진진이 계약 협상 또는 체결 단계까지 갔다는 것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청설’의 수입배급관리를 적법하게 취득했다고 주장하며 대립했다.

이어 오드와 진진 양측은 두 차례 만남을 갖고 ‘청설’과 관련해 협의를 마쳤다. 협의 내용에 따르면 오드는 진진에게 계약된 서류가 있다는 공문을 받았지만 대만회사와 진진과의 기계약 취소 내용만 확인하고 자세한 확인 없이 계약을 추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에 진진은 오드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더불어 진진은 ‘청설’ 기계약에 대하여 AFMA arbitration을 통해 대만회사 鼎立娛樂 TRIGRAM FILMS/華台創意 ARCHETYPE CREATIVE을 상대로 중재판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