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나영석·정유미 양측 “악성루머 사실무근…고소”(종합)

0
201810181244180442.jpg

정유미 나영석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 양측이 악성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이란 입장을 밝히고, 법적 대응에도 나설 것임을 알렸다.

발단은 지난 17일부터 인터넷과 모바일을 중심으로 확산된 사생활 관련 지라시에서 비롯됐다. 해당 지라시에는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사생활 관련 내용이 담겼다. 두 사람의 이름은 곧장 국내 대형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다음날 오전까지도 이들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에 랭크됐고, 진위 여부에 대한 궁금증은 계속됐다. 이에 먼저 정유미 소속사 측이 18일 오전 11시35분께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했고, 지라시 내용은 악성 루머인 것으로 밝혀졌다.

매니지먼트 숲 측은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당사는 사실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며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나영석 PD 역시도 이날 오후 12시 20분께 자신이 몸담고 있는 CJ E&M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먼저 그는 현재 차기 프로그램 장소 답사차 해외 체류 중인 자신의 상황을 알렸고, 방송 중인 tvN ‘알쓸신잡3’에서 사진 원작자와 사전 협의 없이 이미지를 사용한 점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유미와의 악성 루머와 관련해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히고 CJ E&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나영석 PD는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라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고,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밝히며 입장을 마무리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