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화보] 마미손 “복면? 정체 숨길 수 있는 가장 저렴한 도구”

0
201810181445027916.jpg

코스모폴리탄 © News1

201810181445027078.jpg

코스모폴리탄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베일에 싸인 신인가수 마미손이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 세븐’에 출연 후 연일 화제를 낳고 있는 마미손. 매거진 ‘코스모폴리탄’과 화보를 진행한 마미손은 핑크 복면을 쓴 채 선글라스, 반다나, 화려한 프린팅의 점퍼 등 다양한 패션 아이템을 소화하며 패션 꿈나무로서의 면면을 선보였다.

촬영 현장에선 마미손의 정체를 알아내려는 기자의 집요한 노력에도 그는 끝끝내 복면을 벗지 않았다는 후문.

그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왜 복면을 쓰냐는 질문에 "정체를 숨기는데 가장 저렴한 도구가 복면이었다고 장난스럽게 말하는 동시에 복면은 마미손의 예술적인 장치이자 놀이 도구 그리고 하나의 은유"라고 답하며 마미손의 탄생 비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마미손이 누군가에게 복면을 쓰라고 말한다"면 누구에게 권하겠냐는 질문엔 "뭔가에 억눌려 있는 사람들이 복면을 써보면 좋을 것 같다. 복면은 곧 가면이다. 흔히들 사람들이 가면을 쓰고 살아간다고 말하지 않나.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마미손은 복면을 씀으로써 오히려 가면을 벗게 된다”며 솔직하고 진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