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 소렐 佛몽펠리에 시장 한국문화 소개 공로 ‘화관문화훈장’

0
201810181446557827.jpg

필립 소렐 佛몽펠리에 시장© News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필립 소렐(Philippe Saurel) 프랑스 몽펠리에시(市) 시장이 매년 ‘코레디시 축제’를 통해 한국문화를 소개한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 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소렐 시장을 ‘2018년 문화예술발전유공자’ 화관문화훈장 수훈자로 선정했다.

필립 소렐 시장은 2015년부터 매년 ‘코레디시 축제'(Coree d’ici·여기에 한국이 있다)를 열어 한국무용, 전통음악, 전시, 영화, 한식 등 다양한 한국 콘텐츠를 소개해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코레디시 축제’는 재불 현대무용가 남영호 씨가 ‘2015~2016년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계기로 몽펠리에시에 한국문화 축제 개최를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문체부는 주불한국문화원과 협의해 화관문화훈장을 한국문화축제 기간 중에 현지에서 필립 소렐 시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