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논란 일단락…문제의 프로듀서는 사표(종합)

0
201810181617545920.jpg

더 이스트라이트©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와 소속 프로듀서간 폭행 논란이 일단락됐다.

19일 더 이스트라이트와 소속 프로듀서 A씨 및 김창환 대표간 폭행 논란이 불거졌다. 한 매체가 A씨가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수차례 폭언 및 폭행을 가했으며 김창환 대표 역시 이를 방관하고 폭언을 했다고 보도하면서다.

이에 더 이스트라이트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한 후 공식 입장을 통해 A씨의 폭행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다만 김창환 대표의 방관 및 폭언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더 이스트라이트 측 소속사는 이날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전했다.

또 김창환 대표에 대해서는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반박했다.

소속사는 더 이스타라이트 멤버들을 더 자세히 헤아리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면서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데뷔한 10대 보이 밴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