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소희 “혼자 무대에 서려니 긴장돼, 열심히 준비”

0
201810181631272849.jpg

소희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소희가 솔로로 무대에 서 긴장된다고 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소희 데뷔 싱글 ‘허리 업’ 쇼케이스에서 소희가 솔로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소희는 "전날까지 잠을 못 잤다.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앞서 한) 댄스 퍼포먼스를 다행히 잘 보여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솔로 쇼케이스 경험을 해봤는데도 떨리고, 혼자 소화하는 거니까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 앨리스 활동 때보다 부족하게 보이지 않으려고 열심히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희는 18일 오후 6시 솔로 데뷔곡 ‘허리 업’을 발매한다. ‘허리 업’은 볼빨간사춘기가 작사, 작곡, 피처링까지 맡은 곡으로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두 남녀의 관계에서 확실한 사랑 표현을 원하는 여자의 소망을 담은 노래다.

지난해 종영한 SBS ‘K팝스타 시즌6’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소희는 같은 해 그룹 앨리스로 데뷔해 주목받았다. 이후 1년 여 만에 솔로로도 데뷔하며 탄탄한 행보를 걷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