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솔로 데뷔’ 소희, 볼빨간사춘기 지원사격→흥행 정조준(종합)

0
201810181704557039.jpg

후너스엔터테인먼트 © News1

201810181704567283.jpg

후너스엔터테인먼트 © News1

201810181704560262.jpg

앨리스 소희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앨리스 소희가 솔로로 데뷔했다. ‘음원퀸’ 볼빨간사춘기의 지원사격 속에 ‘허리 업’으로 출격한 소희는 흥행 정조준에 나섰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는 소희 데뷔 싱글 ‘허리 업’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소희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솔로 데뷔곡 ‘허리 업’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소희는 ‘댄싱 퀸’답게 보깅 장르의 춤을 완벽히 소화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화려한 모습을 보여줬다.

본격적인 쇼케이스에 앞서 소희는 "전날까지 잠을 못 잤다.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앞서 한) 댄스 퍼포먼스를 다행히 잘 보여준 것 같다"며 "솔로 쇼케이스 경험을 해봤는데도 떨리고, 혼자 소화하는 거니까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서 두 달 동안 독기를 품고 준비했다. 앨리스 활동 때보다 부족하게 보이지 않으려고 열심히 했다"라고 덧붙였다.

소희의 솔로 데뷔곡 ‘허리 업’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두 남녀의 관계에서 확실한 사랑 표현을 원하는 여자의 소망을 담은 노래다. 볼빨간사춘기가 작사, 작곡, 피처링까지 맡아 화제를 모았다. 소희는 볼빨간사춘기가 다른 가수에게 곡을 주는 게 처음이라고 한다. 이 자리를 빌어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신곡에서 소희는 그룹 앨리스 콘셉트와는 180도 다른 화려한 모습을 보여준다. 색다른 비주얼에 눈길이 가는 게 사실. 이에 소희는 "앨리스에서 청순하고 퓨어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엔 글램, 섹시 콘셉트를 보여줄 것이다. 완전히 다른 콘셉트이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소희가 이번 솔로 활동으로 얻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일까. 소희는 "신곡 활동을 통해 ‘소희 멋지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내가 3분 동안 화려하게 내 노래를 한 적은 없지 않나. 잘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이번 활동을 통해 그룹 앨리스도 더 많이 알렸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소희는 18일 오후 6시 솔로 데뷔곡 ‘허리 업’을 발매한다. 지난해 종영한 SBS ‘K팝스타 시즌6’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소희는 같은 해 그룹 앨리스로 데뷔해 주목받았다. 이후 1년 여 만에 솔로로도 데뷔하며 탄탄한 행보를 걷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