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국체전 17연패 달성…MVP는 육상 박태건

0
201810181912476664.jpg

제99회 전국체육대회 MVP에 선정된 육상의 박태건./뉴스1 DB © News1 문요한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경기도가 전국체전 17연패를 달성했다.

제99회 전국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가 18일 오후 익산종합운동장에서 폐회식을 갖고 7일 간의 여정을 끝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2만4924명의 선수단이 47개 종목에 출전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경기도가 총 메달 432개, 총점 6만8055점을 기록하며 시도별 종합순위 1위에 올라 17연패에 성공했다. 경기도의 뒤를 이어 서울이 2위(5만390점), 전북이 3위(4만9751점)를 마크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에는 육상 3관왕에 오른 박태건(강원도청)이 선정됐다. 박태건은 100m와 200m, 1600m 계주를 석권했다. 특히 100m에서 한국기록 보유자 김국영을 제치며 남자 육상의 간판으로 발돋움했다.

지난 대회 MVP인 경영의 박태환(인천시청)은 올해에도 개인전 2종목, 단체전 3종목 등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5관왕에 올랐다. 자전거 남자고등부의 주소망(의정부공고)도 3㎞개인추발, 4㎞단체추발, 도로개인독주25㎞, 개인도로단체, 개인도로 등 5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주소망을 비롯한 고교생들의 활약이 빛났다. 수영의 기대주 이호준(영훈고)와 장동혁(서울체고), 다이빙의 김영택(경기체고)이 남자고등부 4관왕으로 이름을 빛냈다.

체조 여자고등부의 엄도현(경기체고)과 볼링 여자고등부 손현지(양주백석고)도 4개의 금메달을 가져갔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활약한 국가대표들도 여전한 기량을 선보였다. 사이클의 나아름(상주시청)과 경영 김서영(경북도청), 체조 여서정(경기체고)은 나란히 3관왕에 등극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