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협·신문협 ‘통일부 탈북민 기자 배제’ 비판 “언론자유 침해”

0
201810181913259149.jpg

한국기자협회 © News1

정부 사과·관계자 문책·재발방지 약속 요구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한국기자협회(이하 기협)와 한국신문협회(이하 신문협)는 18일 성명을 내고 최근 통일부가 남북고위급회담 공동취재단을 구성하면서 탈북민 기자를 배제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기협은 성명에서 "통일부가 지난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공동취재단에서 탈북민 출신인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배제했다"며 "특정 기자를 배제하는 것은 언론자유의 심각한 침해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기협은 "지금까지 공동취재단 구성은 출입기자단과 언론사에 의해 결정되어 온 것이 관행"이라며 "지금까지 어떤 부처에서도 공동취재단 구성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기자협회는 "통일부에 이번 취재기자의 일방적 배제와 관련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문협도 이날 성명을 통해 “과거 군부독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통일부의 이번 행위는 북한 측이 탈북민 기자의 취재에 대해 불편함을 느낄 것으로 지레 판단하고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이어 “통일부는 탈북민의 권리 보호와 안정적인 국내 정착에 가장 앞장서야 할 정부 부처"라며 “탈북민 역시 엄연한 우리 국민임과 언론자유라는 민주 체제의 특성을 설명하며 취재 활동을 보장하고 보호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신문협은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국내·외 언론계, 국회 등의 시정 요구에도 불구하고 통일부는 ‘앞으로도 같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며 태도의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번 사안이 정부의 취재 제한의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점 역시 매우 우려스럽다"고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