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민지영, 시어머니 방송국 견학에 “땀났다”

0
201810182112542567.jpg

민지영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민지영의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따라 방송국을 찾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나리’)에서 민지영의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일터를 궁금해 하다, 결국 민지영의 생방송 스튜디오에 함께 갔다.

민지영은 라디오 생방송이 시작되기 전 시어머니와 셀카를 찍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방송이 시작되자 약간은 긴장된 모습이라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민지영은 "대본을 보다가 고개 들면 어머니가 계시니까 손에 땀이 나긴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방송을 마친 뒤 시어머니에게 "눈앞에 어머님이 보이니까 입이 바싹바싹 말랐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