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오정태 아내, 시댁 ‘합가’ 얘기에 결국 눈물(종합)

0
201810182200286574.jpg

오정태 아내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맨 오정태의 아내가 결국 눈물을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나리’)에서 오정태 아내 백아영은 시어머니와 ‘합가’를 두고 얘기를 나눴다.

백아영은 신혼 초 시어머니와 약 2년간 함께 산 일들을 떠올렸다. 이를 언급하자 시어머니는 "너랑 살면서 살이 엄청 빠져버렸다. 나도 지금 생각해보면 아무 것도 아니어도 서운했던 거다"라고 공감했다.

하지만 아들 오정태가 등장하자 분위기가 바뀌었다. 시어머니는 "며느리도 그렇고 서로 따로 살았으면 좋겠다. 예전에 살았을 때 트러블이 많지 않았냐"라고 합가를 원치 않는다는 듯이 얘기를 하더니, 이내 오정태에게 "나도 같이 살고 싶다"라고 속내를 드러낸 것이다. 시어머니는 "며느리가 싫어할 것 같아서 그런다"라고도 덧붙였다.

며느리 백아영은 난처한 상황에 직면했다. 그는 오정태에게 "같이 살면 당신은 피난처가 있지만 우리는 1년 내내 24시간동안 피난처가 없다"라고 불편함을 강조했다. 하지만 시어머니는 "간섭 안하면 되지 않느냐"라고 의견을 냈다.

2년만 참고 같이 살자는 오정태와 시어머니의 의견에 결국 백아영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모든 불편함을 내가 다 감당해야 한다. 살림에 육아에 시부모님 돌보는 것까지 해야 되면 부담스러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오정태는 "나도 힘들다. 돈 마련하고 이사 가야하는 상황에 나도 힘들다는 걸 좀 알아 달라"라고 고백, 과연 이들 부부가 시댁과 합가를 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