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이광기 “전국민이 아는 아들 죽음…무게 컸다”

0
201810191005290003.jpg

뉴스1 DB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광기가 2009년 신종플루로 떠나보낸 아들을 언급했다.

이광기는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7살에 떠난 아들을 떠올리며 "왜 하필 내 가정에, 왜 하필 내 아이였을까라는 마음에 세상이 원망스러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광기의 아들은 2009년 유행한 신종플루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이광기는 아들의 죽음 후 느낀 감정에 대해 "내가 유명인이 아니었으면 아무도 모르게 가족의 슬픔으로 남을 텐데, 전 국민이 아는 일이 돼버리니까 나를 짓누르는 무게가 더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광기는 "전날까지 멀쩡하던 아이였는데, 병원에 갔더니 신종플루라더라. 갑작스럽게 응급실에 들어가서 내 눈 앞에서 심폐소생술을 하고, 내 눈 앞에서 그대로 세상을 떠났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광기-박지영 부부는 막내아들 준서와 베트남 남부의 휴양도시 나트랑으로 휴가를 떠났다. 힘든 일을 겪은 후 3년 만에 얻은 아들 준서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부부의 모습은 감동을 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