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더이스트라이트 측 “폭언 재발 방지 약속 안 지켜져, 프로듀서도 복귀”

0
201810191147409909.jpg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소속사 총괄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 A씨의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18)이 소속사 측의 폭언 재발 방지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진행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서 이석철·이승현 군(17) 대리인 정지석 변호사는 사건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정 변호사는 "앞서 회사 측은 원만한 합의를 했다고 말했지만 그건 없었다. 회사는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폭행도 이루어졌고 욕설도 계속됐다. 또한 10월에 프로듀서 A씨 역시 전면에 복귀했다"라고 말했다.

이석철은 "회사 내부 사정으로 프로듀서 A씨가 돌아온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는 싫다고 회사에 건의를 했으나 복귀해도 우리와 접촉 없게 하겠다고 했지만 또 엎드려뻗쳐를 시키는 등 가혹행위가 있었다. 이후에도 회사에 계속 나왔다"하고 부연했다.

한편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가 소속사 미디어라인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일부 멤버들이 소속사 프로듀서 A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은 이를 묵인했을 뿐만 아니라 그 역시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며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됐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창환 대표는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더 이스트라이트 일부 멤버가 변호사를 선임, 법적 대응을 준비하며 양측의 대립이 팽팽한 상황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