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의 핫스팟] 정유미, 지라시에 고소까지…누가 ‘윰블리’를 흔드나

0
201810191415417969.jpg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받은글)’로 시작하는 지라시가 지난 17일 개인 SNS를 통해 퍼지기 시작했다. 제법 길게 작성된 이 글은 나영석PD와 정유미, 조정석과 양예원 등 유명인들의 이름을 거론했고, 사실이라면 크게 논란이 될 법한 그들의 사생활에 대해 적었다.

‘지라시’는 ‘당연히’ 당사자들에도 전달됐다. 화제가 된 그날부터 이들이 소속돼 있는 회사에 이 ‘지라시’에 대한 사실여부를 묻는 문의가 빗발쳤기 때문이다. 너무나 터무니 없는 악성 루머였기에, 대부분이 ‘대응할 가치가 없는 내용’이라며 공식적인 답변을 내지 않았다. 하지만 자극적인 내용 탓인지 다음날까지도 당사자들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특히 정유미와 나영석PD의 ‘지라시’에 대한 대중의 호기심이 무척이나 컸다. 정유미는 나영석PD가 연출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해 발랄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대중적 사랑을 받았다. 영화와 드라마에서도 여러 캐릭터로 인기를 끌던 그는 이 프로그램 출연 후 ‘윰블리’라는 자신의 애칭을 전국적으로 확장시켰다. 이렇게 좋은 호흡을 보였던 이들이니,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었다.

결국 정유미가 18일 오전 가장 먼저 소속사를 통해 ‘지라시’ 작성자 및 유포자를 고소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미 ‘지라시’의 내용이 널리 퍼져있어 반박하지 않을 경우, 많은 이들이 이를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처음 나온 ‘지라시’에 이어 보충 내용을 담은 추가 ‘지라시’까지 나온 상황이었다.

정유미 측은 입장문에는 "불쾌하다"는, 건조한 입장 자료로서는 이례적인 감정 표현도 담겼다. 정유미로서는 이번 ‘지라시’ 피해가 웃고 넘길만한 문제가 아니었음을 방증한다.

정유미는 이번 ‘지라시’에 등장했다는 것만으로도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톱여배우인데다가 평소 안티 없는 깨끗한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같은 소속사 공유와의 결혼설 해프닝을 빼고는 그 흔한 스캔들도 없었고, 유명인들에 종종 따르는 안티팬도 없었다. 그렇기에 이번 ‘지라시’에 언급되는 자체로도 ‘무결’했던 이미지에 흠집이 생기기 충분했다.

‘지라시’의 특징 중 하나는 사실과 사실을, 거짓으로 교묘하게 연결한다는 점이다. 정유미가 ‘윤식당’에 출연했던 ‘사실’이 없었다면 이 같은 ‘스토리’를 창작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대중이 믿고 싶지 않지만 ‘혹시나’하고 혼란스러워 했던 것 역시 여기에 기인한다.

또한 ‘지라시’는 대부분 내용이 매우 자극적이라 주목도가 매우 높고, 그로 인해 대중의 관심을 집중적으로 받는다. 소재는 대부분 ‘열애’ 혹은 ‘불륜’이고, 거기에 ‘돈’이나 ‘갈등’ 등의 양념이 첨가되기도 한다. 아침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소재와 구성을 사용해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다수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따금 ‘지라시’가 정치권의 비리 혹은 논란이 될 법한 문제들을 덮는데 사용된다는 ‘음모설’에 휩싸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지라시’의 또 하나 무서운 점은 ‘군중심리’와 쉽게 결합된다는 것이다. 사실여부와는 상관없이 다른 사람의 사생활과 관련한 내용을 당사자도 모르게 주고받으며 퍼뜨리는 일은 분명 도덕적으로 옳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지라시’는 최초 작성자도 분명하지 않고, ‘공인’이라 칭하는 유명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 때문에 그저 재밌는 이야깃거리로만 소비되는 경우가 잦다. 부정적인 일일수록 더욱 그렇다. 여기서 ‘지라시’ 피해의 가해자를 ‘최초 작성자’로만 한정하지 않고 ‘유포자’까지로 확장하는 이유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지라시’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소속사들은 법적 대응이라는 강경책을 쓴다. 분명한 태도를 보이지 않을 경우에는 모든 루머들이 사실과 다름없게 여겨져 연예인들의 ‘비공식’ 프로필에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누군가가 계속해 ‘지라시’를 쓰는 것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지라시’를 생각없이 소비하는 풍토를 바꿀 수는 있지 않을까.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