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주년’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동료뮤지션의 자발적 후원, 감격”

0
201810191538399246.jpg

봄여름가을겨울©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김종진이 전태관의 암 투병 후원금을 위한 30주년 기념 음반에 대해 "동료 뮤지션들이 자발적으로 후원에 나서준 것을 보고 감격했다"고 말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19일 오후 3시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올댓재즈에서 데뷔 30주년 기념 헌정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 프로젝트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지난 1986년 故 김현식이 결성한 밴드로, 1988년부터 활동을 시작해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자리한 김종진은 "1988년에 데뷔해서 김종진, 전태관 두 명이 데뷔를 했고 올해 정확하게 30주년이다"라며 "30주년을 맞이해서 동료 뮤지션, 아티스트들이 트리뷰트하는 프로젝트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으로 제목을 정했다. 독특한 것은 뮤지션과 보컬리스트의 컬래버레이션이라는 점이고 연주곡도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이번 앨범 수익금은 암 투병 중인 전태관에게 전달된다"며 "이후 건강을 잃은 동료 뮤지션들과 친구들을 위해서도 수익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진은 "고난을 모르고 살아왔는데, 전태관이 건강을 잃으면서 처음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동료 뮤지션들이 자발적으로 음악을 통해서 후원을 하겠다고 했을 때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완전히 바뀌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들은 30주년을 기념해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 프로젝트를 진행, 히트곡들을 후배가 다시 부르는 헌정 앨범 형식이 아닌 각기 다른 의미를 가진 노래들을 통해 하나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리메이크를 통해 우리 대중음악사에 큰 발자국을 남긴 봄여름가을겨울의 뮤지션십을 기념하고, 특별한 작업 방식을 통해 김종진, 전태관 두 사람의 변함없이 뜨거운 우정을 기억하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혁오밴드의 오혁과 이인우, 윤도현과 정재일, 10cm와 험버트, 황정민과 함춘호, 윤종신, 장기하와 전일준, 넉살, 데이식스, 에코브릿지, 어반자카파, 이루마 등이 참여했다.

봄여름가을겨울 30주년 트리뷰트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은 19일 ‘하루가 가고 또 하루가 오면’과 ‘땡큐송’을 시작으로 온라인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되며, 12월 중 피지컬 음반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이번 ‘친우방’의 수익은 투병 중인 전태관에게 전달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