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男버전 NO” ‘궁민남편’ 기대되는 5色 일탈기(종합)

0
201810191539540899.jpg

MBC © News1

201810191539548502.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남편들의 일탈이 시작된다. 맏형 차인표부터 막내 조태관까지, 다섯 명의 스타들이 대한민국 남편들이 꿈꿔온 로망을 실현한다.

19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명진 PD를 비롯해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궁민남편’은 ‘누구의 남편’ ‘누구의 아빠’로 살기 위해 포기하는 것이 많았던 대한민국 남편들을 대변하는 출연자들의 일탈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 차인표와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 등 유부남 스타들이 평소 결혼생활을 하며 간직해온 꿈을 실현하는 과정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김명진 PD는 ‘궁민남편’에 대해 "궁금한 남편들의 일탈을 담아낸다는 의미에서 ‘궁민남편’이라는 제목이 정해졌다"며 "일주일동안 남편이자 아빠로서 열심히 사는 분들, 놀 자격이 있는 이분들이 하루 정도는 조기축구회를 나가는 마음으로 나와서 재미있는 취미들을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들 섭외 이유에 대해 "네 분 모두 실제로 좋으신 분들"이라며 "서로 맞는 사람끼리 만나야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명진 PD는 SBS에서 방송됐던 ‘싱글와이프’의 남자 버전이 아니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렇게도 볼 수 있겠지만 우린 멤버들 스스로가 동의해서 할 것을 정한다는 점에서 다르다"면서 "여행을 가는 프로그램이 아닌, 이들이 리얼로 하고 싶은 것을 정하고 일탈을 한다는 점이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타깃 시청층에 대해서는 "이 시간대에 보편적인 걸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고, 시청자들이 연령대 상관 없이 좋아하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다섯 남자들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 또한 ‘궁민남편’의 관전 포인트다. 차인표는 이날 "다섯 명 중에 가장 늙은 역할"이라며 범상치 않은 입담을 뽐냈고, 김용만은 "차인표와 동갑인데 그가 함부로 말을 놓지 않아 어색하다"고 말해 두 사람이 친밀해지는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안정환은 "굉장히 피곤한 프로그램"이라면서 "(권)오중이 형까진 괜찮은데 두 사람(차인표와 김용만)이 우릴 힘들게 해서 (출연을) 후회하고 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아직 손 발이 안 맞는다"고 폭로한 이들은 ‘궁민남편’ 출연 이유도 밝혔다. 차인표는 "친구들과 소통하고 싶은 장을 만들고 싶었다"며 "힙합과 랩을 배우고 있다.아들 뻘 정도 되는 젊은 친구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함께 놀며 소통의 기회를 찾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용만은 차인표에 대해 "의외였다"면서 "(상황들이) 정말 리얼인데 각자가 하고 싶은 것들이 얼마나 잘 전달이 될지 거기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말하며 진정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김명진 PD는 "남자들끼리 놀고 아재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이 많지만 ‘궁민남편’은 남자들의 매력 보다는 남편으로서 보이는 어떤 모습에 더 집중하려고 하고 있다"며 "일에만 집중하고 책임감 있게 사느라 다들 노는 것을 놓친 분들이 많다. 감히 말하자면 모든 남편들을 대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한편 ‘궁민남편’은 오는 21일 오후 6시3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