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타구 잡다 왼쪽 어깨 부상…”뼈 이상 없다”(종합)

0
201810202035185892.jpg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말 1사 상황에서 넥센 이정후가 한화 김회성이 친 타구를 잡은 후 부상을 당해 팀관계자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

22일 정밀검진 예정

(대전=뉴스1) 조인식 기자 = 외야에서 타구를 잡다 어깨 부상을 당한 이정후(20‧넥센 히어로즈)가 검진 결과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후는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팀이 7-5로 앞서던 9회말 1사에 외야 좌측으로 향하는 김회성의 타구를 잡다 왼팔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타구가 수비 위치보다 깊지 않은 곳으로 짧게 날아갔고, 앞으로 달려나온 이정후는 집중력을 유지한 채 넘어지면서 타구를 잡아냈다. 그러나 잡은 뒤 왼쪽 어깨가 바닥에 깔린 상태에서 몸이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바람에 왼 팔이 심하게 꺾였다.

통증을 느낀 이정후는 타구를 잡았다는 것을 심판에게 확인시킨 뒤 손짓으로 트레이너를 불렀고, 구급차까지 그라운드로 들어왔다. 잠시 후 김규민으로 교체된 이정후는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벤치로 들어왔으나, 왼 팔에 통증을 느끼는 모습이었다.

이정후는 지난 6월에도 베이스 러닝 도중 슬라이딩을 하다 왼쪽 어깨를 다친 바 있다. 당시 왼쪽 어깨 관절와순 파열로 한 달간 결장했던 바 있어 우려가 되는 상황.

이정후는 아이싱 후 충남대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는데 다행히 큰 부상은 없다. 넥센은 "엑스레이 촬영을 한 결과 뼈에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다만 부상이력이 있어 22일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