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아이유 “강호동과 방송 후 성공 해야겠다 다짐”

0
201810202126439324.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아는 형님’ 아이유가 신인 시절 강호동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20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너 어릴 때 강호동 형이 10시간동안 말 안 시켰지"라고 묻는 김희철의 말에 "맞다"고 답했다.

이에 강호동은 크게 당황하며 김희철에게 "우리가 해야 될 게 있고 안 해야 할 게 있는데 그동안 내가 장난은 잘 받아주지 않았나"라며 "아이유랑은 장난하지 말자"고 당부했다.

아이유는 "신인 때 ‘스타킹’에 나갔다. 10시간 넘게 녹화하는데 한 마디도 안 한 방송은 처음이었다. ‘네’ 한 마디도 안 했다"고 폭로했다. 서장훈은 "이 정도면 국정감사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당황한 강호동은 "아무리 흔들어도 자더라"며 아이유 숙면설을 퍼뜨렸다.

아이유는 "그때 열일곱 살이었는데 그 방송이 끝난 후에 집에 가서 일기를 썼다. 정말 잘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진짜 열심히 치열하게 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호동이 덕분"이라고 고백했다. 또 "호동이는 ‘좋은 날’ 이후에는 잘 해줬다"고 폭로를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