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이솜, 김윤혜에 다정한 서강준 목격…오해 시작(종합)

0
201810210014410093.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제3의 매력’ 이영재가 서강준과 김윤혜를 오해하기 시작했다.

20일 오후 11시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 연출 표민수) 8회에서는 화보로 인해 또 다시 갈등하게 된 온준영(서강준 분)과 이영재(이솜 분)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온준영은 이영재가 헤어 디자이너로서 촬영한 화보를 보고 분노했다. 섹시 콘셉트로 촬영된 화보에 동료 형사들은 감탄했지만, 온준영의 마음은 편하지 않았다.

결국 온준영은 이영재에게 전화를 걸어 "너는 무슨 사진을 그렇게 야하게 찍냐"며 "이런 거 찍지마. 그 사람도 이상하네. 무슨 헤어 디자이너를 섹시 콘셉트로 찍냐"고 따졌다. 그리고 "이게 무슨 화보냐. 성인 화보지"라는 말로 이영재를 화나게 했다. 이영재는 분식집에 갔다가 최호철(민우혁 분)을 만났다. 민우혁은 이영재의 화보에 대해 "야하긴요. 섹시한 거지. 멋있던데"라며 온준영과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영재는 속상했지만 자신의 오빠 이수재(양동근 분)도 "성인 화보도 아니고"라고 말하자 온준영의 마음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온준영은 신입 순경 민세은(김윤혜 분)과 범인 검거를 앞두고 있었다. 그는 범인이 나타나기 직전 떨리는 마음에 이영재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영재는 "다치지 마라"며 걱정했다. 온준영은 이영재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민세은은 다방 아가씨로 위장해 범인을 잡는 작전에 투입됐지만 범인에게 금세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 범인은 민세은을 인질로 잡아 온준영을 협박했다. 민세은이 범인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려 범인에게서 벗어났지만, 균형을 잡지 못하고 계단을 향해 쓰러졌고 그런 민세은을 온준영이 구하다 계단으로 결국 함께 굴러떨어졌다. 온준영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이영재는 최호철에게 선을 그으려 마음을 먹었지만, 최호철은 길거리에서 노래를 부르는 것으로 자신의 진지한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는 "영재씨를 위한 노래"라며 "영재씨한테 이 노래 불러주고 싶어서 진짜 열심히 연습했다"고 고백했다. 그 사이 온준영에게 전화가 걸려왔고 이영재는 그가 입원했다는 말에 즉시 병원으로 향했다. 택시를 타고 병원으로 가던 길, 이영재는 온준영과의 지난 시간들을 애틋하게 회상했다.

온준영의 병실에 민세은이 찾아왔다. 민세은은 "죄송하다. 저 때문에 다치셔서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온준영과 민세은은 병원 옥상에서 백도를 함께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공통점이 많은 두 사람이었다. 병실에 도착한 이영재는 온준영이 없자 애타게 찾았다. 그러다 옥상에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온준영은 민세은에게 다정했다. 이영재는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을 오해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