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참견시점’ 심형탁, 덕후 모임은 ‘힐링 타임'(종합)

0
201810210043383976.jpg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심형탁이 덕후 모임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0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참견인으로 심형탁이 출연했다.

심형탁의 일상이 공개됐다. 라디오 방송을 마친 심형탁은 덕후 모임 ‘헌터여’에 참석했다. 1차 모임은 회원 가족이 하는 국숫집을 찾았다. 덕후 모임에서는 서로의 닉네임을 불러 웃음을 주었다. 이에 심형탁의 매니저는 "교감하는 게 재미있다"고 말했다.

심형탁은 2차 모임을 위해 호프집으로 이동했다. 모임에 참석한 이들은 각자 준비한 선물을 전달했다. 심형탁은 청평에서 구입한 장난감을 회원들에게 나눠줬다. 함께한 회원들은 건담부터 직접 만든 오락기까지 다양한 선물을 주고받았다. 이런 모습을 본 매니저는 "그분들이 거기에 너무 열중해계시다"며 "순수한 열정을 갖고 미쳐있는 모습이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임을 마친 심형탁은 "만나는 것만으로도 위로를 받는 모임이다"며 "힘든 일을 취미활동을 하면서 이겨낼 수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박성광 매니저의 친동생이 직장을 찾아왔다. 송이 매니저의 동생을 본 제작진은 "눈 빼고 다 닮은 거 같다"고 했다. 송이 매니저는 "의느님이 만들어 주신 거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이어 송이 매니저는 동생에게 끊임없이 잔소리를 하며 평소의 순했던 모습과는 상반된 카리스마를 보였다.

박성광은 매니저의 동생과 함께 피자 뷔페를 찾았다. 박성광은 "언니가 잘해주냐"고 물었다. 송이 매니저의 동생은 "돈 있으면 제 옷 먼저 사준다"며 "책임감이 더 큰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이 매니저와 동생의 먹방이 시작됐다. 박성광은 자매가 먹는 모습을 보며 흐뭇해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을 담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