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나인룸’ 김희선, 복수의 칼날…그 시작은 ‘살인’

0
201810210630523715.jpg

tvN ‘나인룸’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김희선이 어머니의 복수를 위해 살인을 저질렀다.

20일 저녁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 5회에서는 을지해이(김희선 분)가 마현철(정원중 분)을 살해했다.

마현철과 을지해이의 갈등은 한 통의 편지로 시작됐다. 교도소에 있는 장화사(김해숙 분)이 마현철에게 본인이 을지해이라고 밝혔다. 이를 믿지 않았던 마현철은 을지해이만 알고 있던 자신의 추악한 비밀을 듣게 되면서 장화사가 을지해이라고 믿게 됐다.

마현철이 교도소로 향했다는 사실을 들은 을지해이는 다급히 그를 쫓는다. 하지만 이미 마현철이 장화사와 을지해이에 대한 비밀을 알게된 후였다.

을지해이는 마현철의 입막음을 위해 그가 있는 해승포로 향했다.

마현철의 숙소를 찾은 을지해이는 처음에는 미인계로 그를 녹여보려고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두 번째 방법으로 그의 변태 짓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하지만 마현철은 동요하지 않았다.

을지해이는 마현철이 기산에게 살해 위협을 받고 있음을 알게 되고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다. 을지해이는 "기산이 추영배라는 사실을 빨리 밝히는 것이 살길이다"고 말했다.

술에 취한 마현철에게 을지해이는 두 가지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된다. 하나는 자신을 사형수로 만들어 달라고 기산이 요구 했다는 것. 그리고 또 하나는 자신의 어머니를 마현철이 죽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성을 잃은 을지해이는 "네가 우리 엄마를 이렇게 했던 거지"라며 사정없이 그의 머리를 양주 병으로 내리쳤다.

이로 살인이라는 극단의 선택을 하게 된 을지해이는 궁지에 몰리게 됐다.

마현철을 살해한 을지해이는 "복수에는 여러가지 뜻이있다"며 "죽거나 죽이거나 죽여야 한다면 저기 누워야 할 사람은 마현철이 아니라 추영배다"며 복수의 시작을 암시했다.

한편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바뀐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의 인생리셋 복수극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