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전지적참견시점’ 심형탁, 장난감으로 보여준…’힐링과 소통’

0
201810210631315870.jpg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심형탁의 평범한 일상이 그려졌다.

20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참견인으로 심형탁이 출연했다.

이날 심형탁의 일상이 공개됐다. 심형탁은 평소 활동하는 덕후 모임인 ‘헌터여’에 참석했다.

덕후 모임에 참석한 심형탁은 장난감을 통한 소통과 힐링의 한 방법을 보여줬다. 덕후 모임의 멤버들은 장난감을 서로에게 선물하며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심형탁은 청평을 찾았을 때 구입했던 장난감을 모임의 멤버들에게 선물했다.

심형탁이 평소에 보여줬던 모습과 달리 장난감을 대하는 태도는 사뭇 진지했다. 장난감의 역사부터 장난감 박스를 개봉할 때 섬세하게 신경을 쓰는 모습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이런 모습에 매니저는 "동심의 세계에서 지내는 것 같다"며 "순수한 열정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후 모임의 한 멤버는 심형탁에게 본인들과의 모임 자리가 불편하지 않는지 물었다. 이에 심형탁은 "절친인 이상우와도 일 년에 세 번 정도밖에 만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심형탁은 "우리는 2주에 두세 번은 만난다"며 "한 동네에서 자란 형, 동생, 친구처럼 느껴진다"고 전했다.

심형탁은 최근 경제적인 문제를 겪으면서 원형탈모가 올 정도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덕후 모임은 심형탁에게 만나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시간이라고 했다.

평소 심형탁에 대한 걱정이 깊었던 매니저는 즐거워하는 심형탁의 모습에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을 담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