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욱-안우진 등 ‘미친 선수’…한화의 절박함 넘은 넥센의 패기

0
201810211008483155.jpg

넥센 히어로즈의 임병욱./뉴스1 DB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큰 경기, 단기 승부에서는 소위 미친 선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는 이가 분위기를 바꾸고 팀에 승리까지 안긴다. 현재까지의 가을야구는 넥센 히어로즈의 미친 선수들이 이끌고 있다.

넥센은 지난 2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이날 팀에 승리를 안긴 이는 임병욱과 안우진. 임병욱은 본인도 예상하지 못했을 연타석 3점홈런을 터뜨리면서 홀로 6타점을 쓸어담았다.

경기 개시 후 넥센은 한화의 키버스 샘슨에게 5타자 연속 삼진을 당하면서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4회와 5회, 연달아 터진 임병욱의 홈런쇼 덕분에 흐름을 가져왔다.

그동안 마운드에서는 안우진이 버텼다. 3-4 역전을 당한 4회말 2사 후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안우진은 3⅓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150㎞가 넘는 강속구를 뿌리며 한화 타선을 침묵시킨 안우진은 팀의 역전과 함께 준플레이오프 최연소 승리 신기록(19세 1개월 20일)을 작성하며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포스트시즌 들어 넥센에서는 경기마다 영웅이 나오고 있다. KIA 타이거즈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제리 샌즈가 4타점 활약을 펼쳤으며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박병호가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하루에 한명씩 나오며 가을야구 연승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4년 만의 플레이오프에 도전하는 넥센. 준플레이오프에 돌입하기 전까지는 불펜진의 불안, 젊은 선수층으로 인한 경험 부족을 지적 받았다. 하지만 기세를 탄 넥센의 패기는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치르는 한화의 절박함을 넘었다. 의욕은 앞서나 침착함이 부족한 한화를 연패의 수렁에 몰아넣었다.

한화와 넥센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22일부터 고척스카이돔으로 자리를 옮긴다. 벼랑 끝에 몰린 한화에도 미친 선수가 나올지, 이전과 마찬가지로 영웅군단을 앞세운 넥센이 3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낼 지 관심이 모아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