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KB국민은행 잡고 3연승

0
201810211609487963.jpg

OK저축은행이 3연승을 질주했다. 요스바니가 맹활약했다.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이제 안산의 배구 팬들은 ‘몬스터’라 불리던 외국인 공격수 시몬의 빈자리를 그리워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역시 쿠바 출신의 요스바니가 확실한 존재감을 보이면서 OK저축은행의 3연승을 견인했다.

최근 2시즌 연속 최하위에 그쳤던 OK저축은행이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과의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7-25 25-22 25-16 25-18)로 이겼다. 요스바니가 35득점 4블로킹 4서브득점으로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애초부터 KB국민은행의 고전이 예상됐던 경기다. OK저축은행은 2연승을 달리며 초반 기세를 올리고 있었던 반면 KB국민은행은 주전 세터 황택의가 부상으로 이탈했고 양준식도 온전한 몸 상태가 아니었기에 신예 최익제 세터가 먼저 나서야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대체세터였던 19세 새내기 최익제가 1세트 사고를 쳤다. 10-9로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상황에서 최익제가 서브 득점 2개를 기록하면서 12-9를 만들었다. 흐름을 탄 KB는 수비까지 뒷받침 되면서 17-10까지 앞서나갔다. 쐐기를 박은 것도 최익제다.

최익제는 21-15 상황에서 다시 돌아온 자신의 서브 때 또 2득점을 성공시켰고 결국 KB국민은행이 1세트를 25-17로 가져갔다. 기세 좋게 출발했으나 KB국민은행의 웃음은 여기까지였다.

2세트부터 OK저축은행이 거센 반격을 시작했다. 시작부터 근소한 리드를 잡은 OK저축은행은 세트가 끝날 때까지 리드를 유지하면서 25-22로 마무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KB저축은행의 추격이 꾸준했으나 끝까지 역전은 허용하지 않았는데, 새로운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의 활약이 디딤돌이 됐다. 그리고 요스바니는 3세트에 폭발했다.

3세트 역시 10점을 넘어갈 때까진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하지만 12-11에서 시작한 요스바니의 서브 때 OK저축은행이 내리 6점을 획득하면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결국 요스바니의 맹활약 속에 OK저축은행은 25-17로 3세트까지 챙겼다.

마무리는 시시했다. 4세트 시작과 함께 OK저축은행이 일방적으로 치고 나가면서 스코어 9-0까지 만들었다.

OK저축은행이 다소 일찍 샴페인을 터뜨린 탓에 KB손해보험이 14-10까지 추격하는 등 나름 추격전이 펼쳐졌으나 초반에 벌어진 격차가 워낙 컸다. 위기 때마다 요스바니가 KB국민은행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부으면서 OK저축은행은 리드를 유지했고 25-18로 4세트를 끝내면서 3연승을 이어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