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문세 봉평 집공개, 나무숲 저택에 녹음실까지

0
201810211936345855.jpg

© News1 SBS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문세가 강원도 집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4인방(이상윤 양세형 이승기 육성재)은 강원도로 떠나 사부인 가수 이문세와 만났다.

이문세는 봉평 집을 공개했다. 그는 "도시 생활보다 이곳 생활을 더 좋아한다. 봉평 아지트에서 3개월 째 새 앨범 작업을 하고 있다. 홈 레코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 속에 위치한 이문세의 봉평 집은 창문 밖에 곧바로 울창한 나무숲이 보이는 저택이었다. 나무 향이 나올 것 같은 아늑한 분위기에 햇살과 하늘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집이었다.

멤버들은 연신 감탄하면서 집을 구경했다. 이문세는 홈레코딩을 하는 공간까지 공개했다. 아래층에 위치한 녹음실은 아날로그 공간에 디지털 레코딩 장비들이 가득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