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궁민남편’ 차인표, 혼자라서 외롭고 쓸쓸한…’기러기 아빠’

0
201810220630572473.jpg

MBC ‘궁민남편’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궁민남편’ 차인표의 쓸쓸한 휴일이 그려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궁민남편’에서는 차인표의 혼자 지내는 휴일 모습이 공개됐다.

가족을 미국에 보내고 홀로 한국에서 생활하는 기러기 아빠 차인표가 홀로 휴일을 보냈다.

차인표는 사전 인터뷰에서 "평소 일이 없을 때는 가족을 보러 미국에 가고 스케줄이 없을 때는 주로 운동을 하면서 지낸다"며 "노래방을 가본 지 14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차인표는 아침부터 미용실을 찾았다. 미용실에 들른 그가 찾은 곳은 본인이 후원하는 자선단체 행사장이었다.

이후 차인표가 향한 곳은 개인 사무실이었다. 혼자 시간을 가장 많이 보내는 곳이기도 한 사무실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연기 연습부터 베트남어 공부, 운동까지 다양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홀로 보내는 시간이 그리 즐겁게 보이지만은 않았다.

운동이 유일한 취미라고 털어놨던 차인표는 운동을 하는 동안에도 미간에 잡힌 주름은 사라질 생각을 하지 않았다.

차인표는 이것저것 다양하게 하며 시간을 보냈지만 즐긴다는 모습보다는 시간을 때우는 모습에 가까웠다. 일상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본 멤버들은 차인표를 안쓰럽게 여겼다. 영상을 본 차인표는 본인도 인상을 쓰고 있는지 몰랐다고 밝혔다.

차인표는 미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각별한 사랑과 그리움을 드러내 보이기도 했다. 이후 미국으로 간 차인표는 평소의 경직된 표정과 달리 환한 미소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혼자만의 시간을 어떻게 즐겨야 할지 모르는 한 가장의 모습에서 애잔함이 느껴졌다.

한편 ‘궁민남편’은 ‘누구의 남편’, ‘누구의 아빠’로 살기 위해 포기하는 것이 많았던 대한민국 남편들을 대변하는 출연자들의 일탈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