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10주 연속 세계 랭킹 1위 유지…주타누간 2위

0
201810220917152436.jpg

박성현(25·KEB하나은행). © AFP=뉴스1

LPGA투어, 계산 착오 후 세계랭킹 정정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박성현(25·KEB하나은행)이 세계랭킹 1위 자리를 10주 연속 유지했다.

박성현은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뷰익 LPGA 상하이에서 공동 26위(2언더파 286타)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2위 자리에서 박성현을 추격 중인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은 이 대회에서 6명의 선수와 공동 2위(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LPGA 투어는 대회가 끝난 뒤 주타누간이 랭킹 1위, 박성현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랭킹 계산이 틀렸다고 정정했다.

LPGA 투어는 소셜미디어에 ‘업데이트된 내용’이라며 "랭킹 포인트를 계산한 결과 박성현이 롤렉스 여자골프 세계랭킹 8.1056포인트를 얻어 8.0279포인트를 얻은 주타누간을 제쳤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계산한 랭킹 전망은 주타누간이 단독 2위에 오르고 박성현이 6위 이하 성적을 냈을 때를 가정한 것"이라며 처음 계산이 틀린 이유를 설명했다.

LPGA 투어는 "그러나 주타누간이 다른 6명의 선수와 공동 2위에 올라 얻는 랭킹 포인트가 단독 2위 때보다 줄었다"고 덧붙였다.

상하이 대회 전까지 박성현의 랭킹 포인트는 8.18점, 주타누간은 7.87점이었다.

지난 8월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올라선 박성현은 10주 연속 세계 최정상 자리를 지키게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