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룡 등 독립투사 9명 배출 안동 ‘임청각’ 복원한다

0
201810221023314660.jpg

임청각 현재 모습.(문화재청 제공)

201810221023310546.jpg

허주유고 속 ‘동호해람’에 그려진 안동 임청각.(문화재청 제공)

201810221023320201.jpg

안동 임청각 복원‧정비 사업 계획.(문화재청 제공)

석주 이상룡 가옥…독립운동 맥 끊기 위해 철길 놔

내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280억원 들여 복원·정비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9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역사적인 장소인 안동 임청각이 일제강점기 이전의 모습으로 복원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상북도와 안동시와 함께 ‘안동 임청각'(安東 臨淸閣, 보물 제182호)을 일제강점기 이전의 모습으로 복원·정비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최근 마무리했다고 22일 밝혔다.

복원 사업은 앞으로 2019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280억원을 들여 진행된다.

안동 임청각은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1858~1932년)의 가옥으로 항일독립투쟁 과정에서 독립운동자금 마련 등을 위해 집을 내놓기도 하는 등 애환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또 이상룡의 아들과 손자 삼대에 걸쳐 9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유서 깊은 곳이다.

일제는 독립정신의 맥을 끊기 위해 1941년 중앙선 철로를 개설하면서 임청각 앞마당을 가로지르게 했다. 당시 본채 건물들은 철거되지 않았지만 분가 등 주변 시설이 일부 훼손됐다. 원래는 99칸의 집이었다고 전해지나 현재는 70여칸만 남아 있다.

이에 문화재청은 훼손되기 이전의 임청각과 그 주변을 옛 모습에 가깝게 복원·정비한다는 원칙을 세우고 1763년 문집 ‘허주유고’ 속 그림인 ‘동호해람’, 1940년을 전후해 촬영된 사진과 지적도 등 고증이 가능한 자료를 근거로 종합적인 복원·정비 계획을 마련했다.

‘동호해람’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조상인 고성 이씨 허주 이종악(1726~1773)이 발간한 문집 ‘허주유고’ 속에 임청각과 그 주변 전경을 묘사한 그림이다.

문화재청은 종합계획에 따라 임청각 주변에 멸실된 임청각의 분가(출가한 자식들의 가옥) 3동을 35억원을 들여 복원하고 철도개설로 훼손된 주변지형과 수목, 나루터 등을 22억원을 들여 옛 모습에 가깝게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석주 이상룡 선생의 독립정신을 기리고 뜻을 알리기 위해 임청각 진입부에 기념관을 건립(70억원)하고 주차장, 화장실, 관람로 등 편의시설도 재정비(23억원)한다. 이외에 토지매입(70억원), 시·발굴(25억원), 임청각 보수·복원(20억원) 등 사업까지 합치면 총 280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우선 임청각 앞마당을 가로지르고 있는 중앙선 철로의 철거 이전이 2020년까지로 예정돼 있어 철거 전까지는 복원·정비를 위한 기본설계, 실시설계와 주변 토지매입, 발굴조사 등 선행사업을 진행하고 철로 철거 이후인 2021∼2025년에는 훼손 건물 복원, 지형과 경관 복원, 편의시설 설치 등을 차례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