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지, 2018 레이디 유니버스 2위 입상…’한국인 최초’

0
201810221906190977.jpg

레이디 유니버스 2위 입상자 신예지© News1

201810221906200130.jpg

2018 레이디 유니버스 입상자들. 왼쪽부터 4위 라트비아의 알리나 마트베레바. 2위 한국의 신예지, 1위 발트3국의 알리사 미스코브스크, 2013년 레이디 유니버스 우승자 불가리아의 츠베티 라즐로카, 3위 자메이카의 사라 린톤, 5위 미국의 타이샤 허드슨© News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미인대회 ‘레이디 유니버스(Lady Universe) 2018’에서 신예지(20·호서대)양이 2위에 입상했다. 이 대회에서 한국인이 입상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4~20일 불가리아 소피아 마리넬라 호텔에서 열린 레이디 유니버스에선 발트3국의 알리사 미스코브스크(Alisa Miskovsk)가 영광의 1위를 차지했다.

신예지양은 이번 대회에 앞서 2017년 미스인터콘티넨탈코리아 3위, 2018년 미스그린코리아에서는 선을 차지한 바 있다.

그는 “세계대회라서 많이 긴장했지만 응원해주신 내셔널 디렉터와 어머니로부터 많은 용기를 얻었다”며 “앞으로도 레이디 유니버스의 취지에 맞게 사회봉사활동과 많은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6번째로 열린 레이디 유니버스는 여성의 지위 향상과 사회적 기여를 위한 행사이며 2013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첫 대회가 열렸다.

불가리아 코드패션TV가 이번 대회를 생방송했으며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서도 전 세계로 중계됐다.

한편, 신예지양에 이어 3위는 자메이카의 사라 린톤(Sara Linton), 4위는 라트비아의 알리나 마트베레바(Alina Matveleva), 5위는 미국의 타이샤 허드슨(Tyeshaa Hudson)이 차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