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성유리 “낯 많이 가려…’성격 별로다’ 오해도 받았다”

0
201810221510302072.jpg

© News1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성유리가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 때문에 오해를 받는다고 말했다.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는 22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성유리는 ‘언제 연기활동을 하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나도 연기를 하고 싶은데 더 좋은 작품을 만나려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도전하고 싶은 연기가 있냐는 물음에 "현실적인 내 나이 또래의 여자가 겪는 리얼한 감정을 표현해보고 싶다. 결혼을 하고 안 하고 또 아이가 있는 분들이 겪는 삶을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성유리의 실제 성격을 물었다. 성유리는 "내 성격은 친한 사람들과는 되게 까불까불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아닌 경우에는 낯을 많이 가린다"며 "다들 성유리하면 핑클 때 이미지를 기대하시고 밝은 모습을 예상하는데 워낙 낯을 가리니까 ‘성격 별로인데?’ 오해도 많이 받았다"고 했다.

한편 성유리는 현재 SBS 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에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