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 16집’ 이문세 “개코, 열렬히 섭외…부담스러웠을 것”

0
201810221543479550.jpg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이문세가 정규 16집을 발매한 후 "개코와 함께 하고싶어서 열렬히 섭외했다"고 소개했다.

이문세는 22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정규 16집 앨범 ‘비트윈 어스(Between Us)’의 음감회를 열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은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다는 이문세의 마음이자, 새로운 세대를 낯설지만 존중하는 마음으로 대하는 열린 기성세대의 모습을 상징하는 앨범이다. 앨범에는 총 10곡이 수록된다.

이문세는 이번 앨범에서 헤이즈, 개코, 선우정아, 잔나비, 김윤희 및 아직 공개되지 않은 후배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펼쳤다.

이문세는 다양한 후배 뮤지션과의 작업에 대해 "나와 낯선 리듬과 멜로디도 있었는데, 나스럽게 표현하려고 많이 고민하고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와 해야겠다는 선입견 없이 곡 작업을 했는데, 200곡 정도 받아서 했다"며 "블라인드 초이스를 해서 누가 작곡했는지 알게됐다"고 소개했다.

개코와 함께 한 곡 ‘프리 마이 마인드’에 대해서는 "단순하게 코드 두개로 만들어진 곡이기 때문에 단순한 노래다"라며 "편곡하는 과정에서 랩이 첨가된다면 정말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누가 어쿠스틱한 랩을 잘 할까 생각했더니 개코밖에 없었다"라며 "친분이 없었는데 어렵게 연락처를 구해서 장황하게 같이 하고 싶은 이유를 말하면서 섭외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