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영평상 최우수작품상 등 2관왕…한지민·이성민 주연상(종합)

0
201810221614457870.jpg

뉴스1 DB ‘1987’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이 제38회 영평상 최우수작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사)한국영화평론가협회(회장 조혜정)는 22일 제38회 영평상 수상자와 작품을 공개했다. 장준환 감독의 ‘1987’이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고, 영화 ‘공작’이 윤종빈 감독이 감독상, 주연배우 이성민이 남우주연상, 주지훈이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3개 부문에서 상을 받게 됐다.

또 ‘미쓰백’이 여우주연상 한지민, 여우조연상 권소현까지 2개 부문을 수상했다.

신인감독상은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에게 돌아갔다. 신인여우상은 ‘박화영’의 김가희, 신인남우상은 ‘안시성’의 남주혁이 수상한다. ‘신과 함께: 죄와 벌’은 기술상(시각효과/진종현)을 수상하게 됐다.

공로영화인상은 한국영화사의 산 증인이자 전 세계에 그 면모를 확실히 각인해온 윤정희가 수상한다. 윤정희는 1967년 ‘청춘극장’으로 데뷔한 이후 1960~70년대 한국의 대표 여배우로 활약했다. 각종 영화상을 다수 수상했으며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출연해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쳐 여전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올해 마련된 특별상에는 ‘가슴에 돋는 칼로 슬픔을 자르고'(1992) ‘이태원 살인사건'(2009) ‘1급기밀'(2018)을 연출해 자신만의 영화세계를 구축했던 (故)홍기선 감독(1957~2016)이 수상자로 선정했다.

독립영화 1세대인 (故)홍기선 감독은 영화운동 단체를 설립하여 활발히 활동하는 동시에 영화의 사회적 책무에 대해 깊이 고민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오랜 침묵을 깨고 돌아온 ‘버닝’의 이창동 감독에게 돌아갔다.

4개의 기업, 극장과 협의하여 결정하는 독립영화지원상은 독립영화의 상영관 부족, 개봉(또는 복수개봉)의 어려움이 지속적으로 가중되는 상황에서 각별한 지원, 발굴의 의미를 지닌 상으로 CJ(CGV아트하우스), 백두대간(아트하우스 모모), 엣나인(아트나인), 인디스페이스 등 총 4개 기업과 극장이 본 상에 동참한다. 이번에는 다큐멘터리 ‘공동정범’을 연출한 김일란, 이혁상 감독과 극영화 ‘소공녀’를 연출한 전고운 감독이 수상하게 됐다.

이하 부문별 수상자(작)

Δ최우수작품상_’1987′((주)우정필름 제작)

Δ공로영화인상_윤정희 배우

Δ감독상_윤종빈 ‘공작’

Δ여우주연상_한지민 ‘미쓰백’

Δ남우주연상_이성민 ‘공작’

Δ여우조연상_권소현 ‘미쓰백’

Δ남우조연상_주지훈 ‘공작’

Δ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_이창동 ‘버닝’

Δ각본상_곽경택, 김태균 ‘암수살인’

Δ촬영상_홍경표 ‘버닝’

Δ음악상_김태성

Δ기술상_진종현 (시각효과) ‘신과 함께-죄와 벌’

Δ특별상_(故)홍기선 감독

Δ신인감독상_전고운 ‘소공녀’

Δ신인여우상_김가희 ‘박화영’

Δ신인남우상_남주혁 ‘안시성’

Δ독립영화지원상_김일란, 이혁상 감독/ 전고운 감독

Δ신인평론상_조한기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