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이문세의 음악은 늙지 않는다…역대급 컬래버로 신선↑(종합)

0
201810221755347326.jpg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

201810221755345869.jpg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에서 수록곡을 소개하고 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다는

201810221755359663.jpg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다는 이

201810221755358761.jpg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다는 이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이문세의 음악은 늘 트렌디하다. 이문세는 지난 2015년 4월 정규 15집을 발표한 이후 3년여 만에 16집을 발표한다. 이번 앨범에는 헤이즈, 개코, 선우정아 등 각 장르의 최강자들이 함께 했다. 이같은 협업은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자 하는 그의 노력이 고스란히 녹은 결과다.

이문세는 22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정규 16집 앨범 ‘비트윈 어스(Between Us)’의 음감회를 열었다.

이문세는 세련된 블랙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이문세는 "1년 12달 중 가장 좋아하는 달이 10월이다"라며 "10월에 결혼도 했고 10월에 컴백하게 돼 정말 행복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문세의 정규 16집 ‘Between Us’은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로 대하겠다는 이문세의 마음이자, 새로운 세대를 낯설지만 존중하는 마음으로 대하는 열린 기성세대의 모습을 상징하는 앨범이다. 앨범에는 총 10곡이 수록된다.

이문세는 이번 앨범에서 헤이즈, 개코, 선우정아, 잔나비, 김윤희 및 아직 공개되지 않은 후배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펼쳤다.

타이틀곡 ‘희미해서’의 컬래버레이션은 헤이즈와 함께 했다. 그는 ‘희미해서’의 작곡 및 작사를 비롯해, 피처링에도 참여했다. 이 곡은 놓아버리지 못해 선명하게 아팠던 기억과 감정들이 시간이 지나 희미해져 아름다운 기억이 되었다는 내용을 담은 곡이다. 가슴 한 켠에 아련하게 자리한 감정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곡이 될 예정이다.

이문세는 헤이즈와의 협업에 대해 "사실은 이번에 헤이즈를 알게됐다"며 "목소리가 맑고 섹시하다고 생각했고, 매력적인 가수더라"라고 극찬했다.

이문세는 다양한 후배 뮤지션과의 작업에 대해 "나와 낯선 리듬과 멜로디도 있었는데, 나스럽게 표현하려고 많이 고민하고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와 해야겠다는 선입견 없이 곡 작업을 했는데, 200곡 정도 받아서 했다"며 "블라인드 초이스를 해서 누가 작곡했는지 알게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컬래버레이션을 하려고 처음부터 생각한 것은 아니다"라며 "좋은 곡을 만들려고 하다보니 어울리는 추가적인 음색을 생각했고 결과적으로 컬래버레이션이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이문세는 "방탄소년단이 세계를 강타하니까 중장년층도 방탄소년단 노래를 듣는다"며 "왜 이문세의 음악은 올드해야 하는가라고 생각했고 세련된 음악을 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곡 ‘우리사이’는 선우정아와 함께 했다. 이문세는 "선우정아와 작사, 작곡하고 편곡까지 했다"라며 "노래를 선별을 다 한 상황이었는데, 마지막에 도착한 곡이 이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다같이 데모를 들어봤는데, 정말 세련되고 참 좋아하는 펑키한 리듬의 음악인데 정말 감각적이었다"라며 "그런데 나랑 어울리지 않는 곡인 것 같아서 셋업되어 있는 것만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회사 직원이 이 곡을 한 번 더 생각해보라고 해서 고민 끝에 넣게 됐다"고 말했다.

개코와 함께 한 곡 ‘프리 마이 마인드’에 대해서는 "단순하게 코드 두개로 만들어진 곡이기 때문에 단순한 노래다"라며 "편곡하는 과정에서 랩이 첨가된다면 정말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누가 어쿠스틱한 랩을 잘 할까 생각했더니 개코밖에 없었다"라며 "친분이 없었는데 어렵게 연락처를 구해서 장황하게 같이 하고 싶은 이유를 말하면서 섭외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문세는 "10곡 중에 다섯 곡이 나에게 기대하는 안정적인 발라드곡이다"라며 "그렇다고 해서 오래된 느낌은 아니다"라고 소개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