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 타율 0.500’ 김하성 “선수들, KS까지 바라보고 있다”

0
201810221642069791.jpg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4회초 넥센공격 무사 1루 상황에서 김하성이 2루타를 친 뒤 포효하고 있다. 2018.10.20/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넥센 히어로즈 ‘공수의 핵’ 김하성이 "선수들 모두 한국시리즈까지 바라보고 있다"며 원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김하성은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한화 이글스와 3차전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섰다.

김하성은 "큰 경기에서 긴장하지 않고 플레이하고 있어 다행"이라며 "출루에 집중하고 있는 중"이라고 포스트시즌을 치르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KIA 타이거즈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포함해 포스트시즌 들어 김하성은 12타수 6안타(2루타 3개), 타율 0.500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넥센의 포스트시즌 3연승에 큰 힘을 보태고 있는 모습이다.

넥센은 적지에서 열린 1,2차전에서 모두 승리하며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 놓고 있다. 그러나 김하성을 비롯한 넥센 선수들은 긴장의 끈을 풀지 않은 채 3차전에 임한다.

김하성은 "팀 분위기가 좋다. 어린 선수들이 많은데 다 신이 나 있는 것 같다"며 "2승을 했지만 다들 매 경기 처음이라는 생각으로 임한다. 올라가야 할 경기가 많다. 당장 치르는 경기가 중요하지만 한국시리즈까지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수들은 괜찮은데 투수 형들이 쉬어야 하니까 시리즈를 빨리 끝내는 것이 좋다"고 3차전에서 준플레이오프를 끝내길 희망했다.

이날도 김하성은 넥센의 5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아직 시원한 홈런포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김하성은 "상관없다"며 "조금씩 좋은 타구들도 나오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