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준PO 3차전 “공격적 라인업”…김태균 5번-DH 선발

0
201810221731533720.jpg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벼랑 끝에 몰린 한화 이글스가 ‘공격적인 라인업’으로 반전을 노린다.

한화는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넥센 히어로즈와 3차전을 치른다. 안방에서 열린 1,2차전을 모두 패한 한화로선 이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정근우(1루수)-이용규(중견수)-제라드 호잉(우익수)-이성열(좌익수)-김태균(지명타자)-하주석(유격수)-최재훈(포수)-김회성(3루수)-정은원(2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1,2차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던 김태균이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하는 것이 눈에 띈다. 한용덕 감독은 "오늘 타격 훈련을 보니 괜찮아 보이더라"고 김태균의 출전 배경을 설명했다.

김태균은 1차전 만루 찬스에 대타로 나섰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2차전에는 아예 결장했다. 그러나 김태균은 여전히 한화 타자들 중 상대에게 가장 큰 압박을 전할 수 있는 선수다.

한용덕 감독은 "수비에 부담을 가질 수 있는 라인업이긴 한데 모험수를 던졌다"며 ‘수비가 불안하지만 점수를 먼저 내는 것을 우선시해 공격적으로 짰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