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덕 감독의 희망가 “장민재, SK 1차전 선발까지 계산”

0
201810221736434480.jpg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히어로즈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벼랑 끝에 몰린 한용덕 한화 이글스가 희망가를 불렀다.

한용덕 감독은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3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대결을 앞두고 "5차전까지 가서 이기면 장민재가 SK전 1선발로 딱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화는 안방에서 열린 1,2차전을 모두 패했다. 앞으로 1패만 더하면 탈락이 확정된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서는 3연승이 필요하다.

한용덕 감독은 "1차전에서 기선을 제압하지 못해서 흐름이 넘어갔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부터는 매 경기가 결승전이니 좋은 투수를 먼저 내보낼 생각"이라고 총력전을 예고했다.

이어 "5차전까지 가서 이기면 오늘 선발 장민재로 SK전 스타트를 끊을 수 있다"며 "거기까지 다 계산을 해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민재는 이날 한화의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1,2차전 선발 투수 데이비드 헤일, 키버스 샘슨에 비해 무게감이 크게 떨어지는 선발 카드. 정규시즌 넥센전에서도 11경기 1승 평균자책점 11.12로 약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한용덕 감독은 어떻게든 이날 3차전에서 승리한 뒤 플레이오프까지 오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마침 5차전에서 승리하면 장민재를 SK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로 기용할 수 있다.

장민재는 SK를 상대로는 강했다. 4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2.08을 기록했다. 특히 9월13일과 20일에 연속으로 SK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실점(패전), 5⅔이닝 1실점(승리)으로 호투했다.

한편 한용덕 감독은 4차전 선발 투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로선 3차전 승리 시 4차전 김민우, 5차전 헤일 순으로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4차전에 헤일을 당겨쓸 가능성도 아예 없지는 않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