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대종상] ‘소공녀’ 전고운 감독, 시나리오상 수상…2관왕

0
201810222113097126.jpg

/ 화면캡처=TV조선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이 신인 감독상에 이어 시나리오 상까지 받으며 대종상 2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는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렸고,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됐다. MC는 배우 신현준과 김규리가 맡았다

이날 전고운 감독은 시나리오상의 주인공이 됐다. 대리수상한 김승목 PD는 "다시 한 번 인사드리겠다"며 "아까도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상을 받게 돼서 당황스러웠는데 시나리오 상까지 받게 됐다. 앞으로도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