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호투’ 장민재, 4회까지 무실점→5회 1실점 후 강판

0
201810222025495255.jpg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 선발투수 장민재가 3회말 수비를 무실점으로 막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18.10.22/뉴스1 ©

4⅓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 우완 투수 장민재가 깜짝 호투를 펼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장민재는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와 3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부터 넥센 타자들은 날카로운 제구, 변화구를 앞세운 장민재에 꽁꽁 묶였다. 장민재는 시속 130㎞대 직구, 120㎞대 슬라이더와 스플리터로 호투를 펼쳤다.

1회말 선두 서건창을 3구삼진으로 잡아내며 산뜻한 출발을 보인 장민재는 송성문에게 중전안타를 맞았지만 제리 샌즈와 박병호를 연속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마쳤다. 바깥쪽 코스에 절묘하게 제구된 공에 샌즈와 박병호는 방망이를 내보지도 못하고 아웃됐다.

한화 타선이 2회초 2점을 선취했지만 오히려 장민재에게는 부담이 컸다. 한화의 계속된 무사 1,2루에서 김회성의 삼중살로 아웃카운트 3개가 한꺼번에 올라갔기 때문. 장민재가 실점한다면 분위기는 순식간에 넥센 쪽으로 넘어갈 수 있었다.

그러나 장민재는 흔들리지 않았다. 2회말 김하성을 3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임병욱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김민성을 우익수 뜬공, 김규민을 1루수 땅볼로 각각 요리했다.

3회말 역시 장민재는 꿋꿋했다. 김재현을 3루수 땅볼, 서건창을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시킨 뒤 다시 송성문을 안타로 내보냈지만 샌즈를 3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4회말도 무실점. 박병호가 유격수 실책으로 1루를 밟아 분위기가 묘하게 흘렀지만 김하성을 우익수 뜬공, 임병욱을 삼진, 김민성을 3루수 땅볼로 잡았다.

장민재는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5회말 선두타자 김규민을 볼넷으로 출루시킨 것이 아쉬웠다. 김재현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됐고 서건창에게 우중간 2루타를 얻어맞았다.

한화 벤치는 2-1로 추격을 당하자 불펜을 가동했다. 좌타자 송성문을 맞아 좌완 임준섭이 마운드에 올랐다. 더그아웃을 향하는 장민재를 향해 3루 스탠드의 한화 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구원 등판한 임준섭이 송성문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내 2사 3루가 됐다. 그러나 마운드를 이어받은 이태양이 샌즈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2-2 동점이 됐다. 장민재의 실점도 2점으로 늘어났다.

한화는 선발 원투펀치 데이비드 헤일, 키버스 샘슨이 등판한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패하며 위기를 맞았다. 장민재는 큰 부담 속에 등판했지만 충분히 제 역할을 해낸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