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대종상] ‘1987’ 장준환 감독상 “대종상 약간 쓸쓸해…응원”

0
201810222107423927.jpg

/ 화면캡처=TV조선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이 대종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는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렸고,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됐다. MC는 배우 신현준과 김규리가 맡았다.

이날 장준환 감독은 ‘1987’로 감독상을 받았다. 장준환 감독은 "신인감독상을 10여년 전에 수상할 때는 이렇게 상이 무거운지 몰랐다. 더 무거워지는 게 참 묘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더 큰 무게감이 느껴진다. 이한열 열사 묘역에 가서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각자들 가서 참배드리고 방명록에서 서로 다른 스태프들의 이름을 발견했었던 적이 있었다. 큰 역할, 작은 역할 가리지 않고 이 영화의 뜻에 동참해주신 기라성같은 배우 분들(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 영화를 만들면서 혼자 걷는 걸음보다 열명이서 함께 걷는 걸음이 얼마나 행복하고 즐거운건지 감동스러운건지 다시 한 번 느끼게 된 것 같다"며 "대종상 55회 됐다. 뿌리가 깊은데, 조금씩 좋아지고 있지만 오늘 약간 쓸쓸함이 보이는 것 같다. 그 뿌리의 깊이만큼 더 큰 나무로 큰 축제로 다시 자라나시길 응원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후보자에는 김용화(‘신과 함께-인과 연’), 윤종빈(‘공작’), 이창동(‘버닝’), 황동혁(‘남한산성’)이 올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