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잉, PS 데뷔 첫 홈런…2-2 균형 깨는 우월 솔로포

0
201810222040520174.jpg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6회초 한화 공격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호잉이 솔로포를 쏘아올리고 있다. 2018.10.22/뉴스1 © N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의 제라드 호잉이 KBO리그 포스트시즌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호잉은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와 3차전에서 2-2로 맞선 6회초 우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1회초 1사 1루에서 병살타,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2루수 땅볼에 그쳤던 호잉은 점수가 꼭 필요한 상황에서 장쾌한 홈런포를 가동했다.

2-0으로 앞서던 한화는 5회말 2-2 동점을 허용한 뒤 6회초를 맞이했다. 1번 정근우, 2번 이용규가 범타로 물러나 넥센 쪽으로 분위기가 넘어가려고 하는 가운데 호잉이 타석에 들어섰다.

호잉은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에게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그러나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3구째 직구가 높은 코스로 들어오자 가볍게 방망이를 돌렸고, 잘 맞은 타구는 우측 폴대 안쪽을 파고들었다. 한화에 3-2 리드를 안기는 솔로포였다.

앞선 1,2차전에서 부진했던 호잉이다. 9타수 3안타를 기록했지만 찬스에서 침묵하며 팀의 2연패를 지켜봐야 했다. 그러나 이날은 균형을 무너뜨리는 홈런으로 중심타자로서 역할을 해냈다. 호잉의 포스트시즌 데뷔 홈런이 한화에게 꼭 필요한 시점에 터져나왔다.

Facebook Comments